상단여백
HOME 시승기 시승기
2018 포드 머스탱 2.3 에코부스트 리뷰

안녕하세요? 모터피디입니다. 이번 시간에는 2015년 6세대 출시 이후 3년 만에 부분변경으로 돌아온 2018 뉴 머스탱을 준비했습니다. 현재 국내에서는 5.0L GT와 2.3 에코부스트 2가지 파워트레인, 그리고 쿠페와 컨버터블, 2가지 바디타입으로 판매가 되고 있는데요. 오늘은 그중 2.3 에코부스트 쿠페를 먼저 만나보겠습니다.

이번 2018 올 뉴 머스탱은 2015년 출시된 제6세대 모델에 디자인과 퍼포먼스 측면에서 업그레이드가 반영된 모델입니다. 특히 이번에 GM과 공동 개발한 자동 10단 미션과 마그네라이드 댐핑 시스템까지 신규 적용되어 개인적으로도 기대가 높았습니다.

전면에서 보면 엔진룸 공간의 최적화를 통해 후드 높이를 낮췄다고 하는데요, 헤드램프의 디자인도 변경된 후드 라인에 맞춰 좀 더 날카롭게 변경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이제는 머스탱에도 방향지시등과 안개등까지 모두 LED가 사용되었습니다. 중앙에는 역시 머스탱의 상징인 포니 엠블렘으로 디자인이 마무리되었습니다.

테일램프에도 LED가 적용이 되었습니다. 특히 순차적으로 점등되는 시퀀셜 방식이라 더욱 눈에 띄기도 합니다. 그리고 트렁크 위에는 쿠페 전용인 스포일러도 적용이 되었습니다. 아래는 라운드 형태의 듀얼 배기구가 적용되어있습니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도달하는 데는 5.7초를 기록)

시승 차량은 2.3 에코부스트가 탑재된 모델로, 이 2.3L 터보 가솔린 엔진은 포드 익스플로러에서도 사용되고 있는 다운사이징 엔진입니다. 최고 출력은 291마력(5,600rpm), 최대 토크는 44.9kg.m(3,000rpm)을 발생시킵니다. 그리고 구동은 자동 10단 미션을 통해 후륜으로 보내지게 됩니다. 

연비는 도심 약 40km 구간에서 출퇴근시 측정을 했을 때는 9.3km/ℓ, 고속화도로에서 90~100km/h로 항속 주행을 했을 때는 13.9km/ℓ 가 기록되었습니다. 

길이 4,790 / 폭 1,915 / 높이 1,380 / 휠베이스 2,720 (단위: mm)

전체적인 사이즈는 경쟁 모델인 카마로와 비교하면 길이는 비슷하지만 폭은 머스탱이 조금 더 넓습니다. 측면에서는 디자인상으로 큰 차이를 보이진 않습니다. 아래에는 에코부스트 전용 19인치 휠과 피렐리 썸머 타이어가 적용되었습니다.

(시속 100km에서 완전히 정지하는 데까지는 약 35.0m / 2.6초를 기록, 브렘보 시스템의 사용되는 GT의 성능도 궁금하다)

운전석에 앉았을 때 시야는 예상외로 전면과 측면 모두 준수한 수준입니다. C 필러엔 작은 창도 배치되었습니다. 하지만 차량의 특성과 디자인상 사이드미러가 다소 작아 차선 변경 시 주의가 필요합니다. 

실내의 전체적인 레이아웃은 6세대 초기 머스탱과 유사한 형태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조수석 대시보드는 운전석과 대칭을 이루며 윗부분엔 에어백을 탑재하고 앞쪽에는 머스탱 뱃지를 위치시켰습니다. 그리고 터보 모델답게 오일프레셔와 터보 부스트 게이지도 적용되어 있습니다.

스티어링 너머에는 12인치 머스탱 전용의 디지털 클러스터가 적용되어서 일반, 스포츠, 트랙 3가지 주행모드에 따라 계기판 테마가 변경됩니다. 그리고 사용자 취향에 따라 전용 색상도 설정할 수가 있습니다. 그리고 12인치 계기판에 한글이 적용되면서 이번 머스탱에서는 드디어 한글화가 완성되었습니다.

공조 미디어 관련 컨트롤들은 사용하기 편리하게 버튼과 토글스위치로 정리되었습니다. 주행모드를 스포츠에 두고 달려보면 터보차저를 사용하는 최근의 다운사이징 엔진들의 향상된 성능을 체감할 수 있습니다. 6세대 초기 GT 모델과 유사한 뛰어난 가속력에는 엔진뿐 아니라 10단 자동변속기도 큰 몫을 해주고 있습니다. GM과 함께 개발한 자동 10단 변속기는 쉐보레 카마로 ZL1에도 적용되면서 많은 관심을 받기도 했습니다. 단수가 무려 10단으로 촘촘하게 배치가 되어있기 때문에 엔진의 출력을 어느 구간에서든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게 특징입니다.

10단 변속기는 예상한 대로 빠르게 변속하는 모습을 실제로 확인할 수도 있습니다. 급정지시 계기판을 통해 얼마나 빠르게 다운시프트를 하는지 볼 수도 있으며, 이는 업시프트에서도 나타납니다. 한 가지 특이한 부분은 일반 모드에서 부드럽게 주행을 하면 3단에서 5단으로, 불필요한 기어를 넘어서 변속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인데 아마도 연비 향상을 위한 조치인 것 같습니다. 

2015년 초기 모델부터 후륜에 멀티링크 셋업이 사용되면서 승차감과 핸들링도 많이 향상되었지만, 이번 2018년식에는 가변식 서스펜션 시스템인 마그네라이드가 적용되면서 운전에 즐거움을 더해주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배기음은 GT의 8기통 소리에 비해서는 약하긴 하지만 그래도 앞에 무거운 8기통이 없기 때문에 코너에서는 더욱 좋은 밸런스를 느끼게 합니다.

이번 시간에는 2018 머스탱 2.3 에코부스트와 함께 달려보았습니다. 2.3 에코부스트와 자동 10단 미션을 통해 연비와 순발력 모두를 챙기려는 노력이 느껴졌는데요. 전 세계적으로 900만 대 이상의 누적 판매대수를 기록하고 국내에서도 공식 판매 시작 이후 20여 년간 수입 스포츠카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해온 머스탱이 이번 업그레이드 모델을 통해 아메리칸 머슬카의 위상을 다시 한번 공고히 다질 수 있을지 기대됩니다.

민철기  knt1966@gmail.com

<저작권자 © 모터피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철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