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최신뉴스
통일을 준비하는 전차

현대로템은 3일 방위산업청으로부터 장애물개척전차의 전투용 적합 판정을 획득했다고 9일 밝혔다.

지난 2014년 11월 장애물개척전차 체계개발 업체로 선정된 후 같은 해 12월에 개발 착수한 이래 약 3년 반만에 전투용 적합 판정을 받은 것으로서 이번 달로 예정된 규격화까지 마치면 체계개발이 모두 완료된다.

이번 개발된 장애물개척전차의 가장 특징은 지뢰지대 극복 능력이다. 차제 전면의 지뢰제거용 대형 쟁기를 지면에 박아 넣고 땅을 갈아 엎어 묻혀있던 지뢰가 드러나게 하는 방식으로 대인 및 대전차 지뢰를 제거할 수 있다.  아울러 자기감응지뢰무능화 장비로 자기장을 발사해 차량 앞에 매설돼있는 자기감응지뢰를 터뜨려 무력화할 수있는 기능도 갖추고 있다.

장애물개척전차는 이러한 지뢰지대 극복 능력을 바탕으로 비무장지대 및 민간통제구역에 매설되어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약 86만여 발의 지뢰를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는 장비로 기대 받고 있다. 

특히 현대로템은 보다 안전하고 신속한 지뢰 제거 작업을 위해 차량으로부터 최대 5km 떨어진 안전지대에서 원격으로 조종할 수 있는 무인원격조정장치를 자체 연구과제로 개발하고 있다. 개발이 완료되면 승무원이 탑승하지 않아도 차량 운용이 가능해져 인명 피해에 대한 우려가 없어지고 안전조치 시간도 단축돼 보다 안전하고 신속한 임무 수행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장애물개척전차는 지뢰로부터 인명과 장비를 효과적으로 보호할 수 있는 장비로서 우수한 성능을 확보했다” 라며 “향후 양산 사업 수주까지 노력해 우리 군의 전력 증가에 일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 이라고 말했다.

민철기  knt1966@gmail.com

<저작권자 © 모터피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